Search

미술계소식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국립현대미술관, 권진규·유강열 등 자료 1만 5000여점 공개
  • 작성일2022/01/25 10:41
  • 조회 459
권진규 사진첩. 1972년경.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 권진규 사진첩. 1972년경.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국립현대미술관은 지난해 일 년간 주요 미술자료 1만 5624점을 새로 공개했다고 24일 밝혔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미술연구센터는 2014년부터 수집한 권진규, 유강열, 박이소, 전국광, 도쿄화랑 등의 자료를 지난해 초부터 차례로 공개해왔다고 설명했다. 홈페이지에서 자료 목록 등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신청자에 한해 원본이 제공된다.

근대 조각가 권진규(1922~1973) 관련 자료는 권진규기념사업회에서 주로 생산하거나 수집한 것이다. 1925~2013년 권진규 관련 전시 인쇄물, 방명록과 스크랩북, 다이어리, 작품 및 아틀리에 관련 사진·필름 등 총 2535점이다.

현대공예가이자 판화가인 유강열(1920~1976)의 육필원고와 시청각 자료 등 3500여 점, 현대미술가 박이소(1957~2004)의 작가노트와 드로잉 등 7125점도 공개됐다.

박이소 작가노트 2. 1986-1987년.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 박이소 작가노트 2. 1986-1987년.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전국광 네개의 기둥-지향, 1972년.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 전국광 네개의 기둥-지향, 1972년.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현대 추상조각가 전국광(1945~1990)의 원고와 스크랩북 등 1000여점도 있다. 1981년 국전 비구상 부문 대상을 수상한 전국광은 덩어리와 성질 구조를 파헤치고 드러내는 작업을 했는데 1970~2000년 ‘적‘ 시리즈와 ‘매스’ 시리즈 작품 제작과 관련한 자료도 다수 있다.

한국과 일본 현대미술 교류의 가교 구실을 한 도쿄화랑 관련 자료 3131점도 볼 수 있다. 스미소니언 미술관에 이어 아시아에는 최초로 기증된 도쿄화랑 컬렉션은 1960~1990년대 한국 현대미술 관련 작가와 전시 인쇄물 등이 포함됐다.



김정화 기자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