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미술계소식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이명옥의 창조성과 사랑] 알바 공작 부인/사비나미술관장
  • 작성일2023/08/08 14:35
  • 조회 313
고야, ‘알바 공작 부인’, 1797년, 미국 히스패닉협회 뮤지엄 소장.

▲ 고야, ‘알바 공작 부인’, 1797년, 미국 히스패닉협회 뮤지엄 소장.


1795년 스페인의 거장 프란시스코 데 고야는 들뜬 기분으로 친구 마르틴 사파테르에게 이런 편지를 보냈다. “알바 공작 부인이 갑자기 내 화실에 들이닥쳐 자기 얼굴을 그려 달라고 했네. 도저히 거절할 수가 없더군. 나는 그림을 그리는 것보다 부인을 더 좋아하는 데다 그녀의 전신상도 그리게 돼 있으니까.” 이 편지는 당대 스페인 최고 화가와 제일 명문가 여성이 사랑에 빠졌다고 추정할 수 있는 근거를 제공한다.

고야는 카를로스 4세 궁정화가의 지위에 올랐지만 그의 아버지는 도금 기술 장인으로 하층민이었다. 게다가 그는 47세인 1793년 중병을 앓고 난 후 청각장애인이 됐다. 그에 반해 제13대 알바 공작 부인은 왕과 왕비를 접견할 때 모자를 벗지 않아도 되는 특권을 가진 대귀족 중에서도 가장 서열이 높았다. 알바 가문의 유일한 후손인 그녀는 사회적 지위에 부응하는 엄청난 재산을 상속받았다. 왕궁보다 화려한 저택과 안달루시아, 마드리드 등에 광대한 영지와 별장을 소유했다. 명성과 부를 가진 데다 미모도 빼어나 ‘스페인의 비너스’라는 찬사를 받았다.

이명옥 사비나미술관장

▲ 이명옥 사비나미술관장


그런 두 사람이 신분과 장애, 나이 차이를 뛰어넘어 사랑에 빠질 수 있었는지는 수수께끼로 남아 있다. 고야의 전기작가 홋타 요시에에 의하면 1795년 49세의 고야는 알바 공작 부부의 초상화 주문을 받고 저택을 방문하는 과정에서 33세의 공작 부인과 가까워졌다. 1796년 알바 공작이 안달루시아 영토를 여행하던 중 갑자기 사망하자 공작 부인은 카디스 근처 산루카르데바라메다의 알바 가문 소유지로 거처를 옮겼다.

그녀는 그곳 별장으로 고야를 초청해 9개월 동안 함께 지냈는데 이 시기에 고야는 알바 공작 부인이 등장하는 에로틱한 그림들을 화첩에 그렸다. 이 초상화는 두 사람이 연인 관계였다는 것을 더욱 확신하게 해 준다. 알바 공작 부인이 오른손 집게손가락으로 ‘솔로 고야’(오직 고야라는 뜻)라는 글자가 새겨진 땅 표면을 가리키고 있다. 그녀는 자신의 이름과 고야의 이름이 새겨진 두 개의 반지도 오른손가락에 끼고 있다. 스페인 미술에서 숱한 화제를 낳았던 러브스토리를 담고 있으며 알바 공작 부인이 그림을 소유하지 않고 15년 동안 고야가 소장했다는 점도 이 초상화가 걸작의 반열에 오르는 데 영향을 미쳤다.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