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시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류미숙 작품전, 어머니의 이야기를 그릇에 담아내
  • 작성일2021/05/20 14:46
  • 조회 188
좌) 류미숙, 엄마의 산 (3), 91×180cm, 아크릴 혼합재료, 2021 우) 류미숙, 엄마의 산 (2), 91×180cm, 아크릴 혼합재료, 2021

▲ 좌) 류미숙, 엄마의 산 (3), 91×180cm, 아크릴 혼합재료, 2021
우) 류미숙, 엄마의 산 (2), 91×180cm, 아크릴 혼합재료, 2021

류미숙 작가의 작품전 ‘엄마의 밥상’전이 21일까지 서울신문사(프레스센터) 1층 서울신문·서울갤러리 특별전시장에서 열린다.

‘엄마의 밥상’에서는 류미숙 작가의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과 아쉬움, 가족에 대한 사랑이 한껏 묻어 나온다. 류미숙 작가의 어머니는 5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식당을 운영하다 돌아가셨다. 작가는 어머니를 보내드리고 식당을 정리하면서 산처럼 쌓아 올려진 그릇의 양을 보고 깜짝 놀랐고 몇 날 며칠을 그릇을 껴안고 울고 또 울었다. 그러다가 어머니가 남긴 밥그릇과 국그릇, 그리고 쟁반이며 국자, 수저에다 어머니의 이야기를 그려보자는 생각이 들었다. 모두들 버리자는 것을 다시 거둬들여 켜켜이 정리하고 식당으로 사용하던 집을 작업실 삼아 그림을 그렸다. 그렇게 해서 도저히 놓을 수 없었던 어머니에 대한 그리운 정이 작품에 고스란히 담겼다.
류미숙, 엄마의 밥상, 180×91cm, 아크릴 혼합재료, 2021

▲ 류미숙, 엄마의 밥상, 180×91cm, 아크릴 혼합재료, 2021

밥그릇, 국그릇에 그림을 그려 넣는 일은 쉽지 않다. 그릇 표면을 사포로 문질러야 물감이 안착된다. 류 작가는 수없이 많은 실패를 거듭하며 밥그릇 국그릇에 그림을 그려 넣었고 그것을 또 캔버스에 연장해 이야기를 확장시켜 나갔다. 어머니가 생전에 하고 싶었던 내용들이 그림이 되어 형상화됐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작품 ‘엄마의 꿈’, ‘자유’는 식당에 얽매여 여행을 가지 못했던 어머니의 소망이 그림으로 표현돼 있다. 등산을 가고 패러글라이딩을 하고 바다 레저를 즐기는 게 그림으로 그려져 이승에서 못 다 한 소원을 그림으로 풀어주고 있다.
류미숙, 엄마의 꿈, 51×73cm, 아크릴 혼합재료, 2020

▲ 류미숙, 엄마의 꿈, 51×73cm, 아크릴 혼합재료, 2020

류미숙 작가는 전남대 미술학과를 졸업했으며 개인전 및 단체전 50여회를 개최했다. 현재 빛고을타운 오늘갤러리 관장이다. 류 작가는 그릇이란 작은 화폭 속에 많은 스토리를 담아 삶을 이야기하고 꿈과 희망을 표현할 것이라고 전한다.
류미숙 작가

▲ 류미숙 작가

자세한 전시내용은 서울갤러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갤러리(www.seoulgallery.co.kr)는 서울신문이 운영하는 미술전문 플랫폼으로, 다양한 전시를 소개하고 국내 작가들의 작품을 온라인으로 감상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