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시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지금, 여기… 낙원상가 화려했던 과거 소환
  • 작성일2021/08/31 09:27
  • 조회 160

새달 18일까지 전시공간 d/p ‘긴 지금’
1세대 주상복합 등이 품은 시의성 주목

낙원악기상가 전시공간 d/p 기획전 ‘긴 지금’ 전경. 시간을 주제로 한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시의성의 개념에 의문을 제기한다.

▲ 낙원악기상가 전시공간 d/p 기획전 ‘긴 지금’ 전경. 시간을 주제로 한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시의성의 개념에 의문을 제기한다.


실시간으로 정보가 유통되는 시대에 ‘지금, 여기’의 힘은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 당장 하지 않으면 안 될 것처럼 보이는 일들이 우리를 끊임없이 압박한다. 시의성이 현대인의 일상을 지배하는 것처럼 여겨질 정도다.

서울 종로구 낙원악기상가 전시공간 d/p에서 9월 18일까지 열리는 기획전 ‘긴 지금(The Long Now)’은 현대미술 작가 4명의 시선으로 시의성의 개념을 다각적으로 펼쳐 보인다. 낙원악기상가 신진 기획자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선발된 건축가 최나욱 큐레이터가 기획했다.

이현종 작가는 음악과 패션을 소재로 한 오브제 작품 ‘잭앤쿡’과 ‘파고다 고-고’를 통해 근대문화유산인 낙원악기상가의 화려했던 과거를 소환한다. 1세대 주상복합건물이자 당대 유행의 중심지였던 장소의 역사성을 담은 작품들은 시의성이란 단어가 품고 있는 상대성과 임의성을 환기시킨다. 전혜주 작가는 낙원빌딩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몸에서 채취한 물질, 먼지 등을 표본으로 진열해 개인이 감각하는 세상이 얼마나 다른지를 보여 준다.

정재경 작가는 15년째 재개발 예정지인 서초구 내곡동 현인마을에 사는 유기견들을 다룬 영상 ‘어느 마을’을 통해 우리가 지칭하는 ‘지금’, ‘여기’의 범주를 되묻는다. 허수연 작가는 다양한 시간과 장소를 다룬 자료들을 수집해 하나의 조각으로 만들어 시간성의 의미를 돌아보게 한다.

전시공간 d/p는 별들이 흩어지고 모이는 ‘이산 낙원(discrete paradise)’의 약자로, 다채로운 기획 전시를 선보이고 있다.



글 사진 이순녀 선임기자 coral@seoul.co.kr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