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시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전남도립미술관, 9월 1일부터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 개최
  • 작성일2021/08/30 09:23
  • 조회 119

김환기, 오지호, 천경자 등 9명 작가 21점 기증 받아

김환기 ‘무제’(1970) 전남도립미술관 제공

▲ 김환기 ‘무제’(1970) 전남도립미술관 제공


전남도립미술관은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고귀한 시간, 위대한 선물’을 9월 1일부터 11월 7일까지 연다. 미술관은 지난 4월 고 이건희 삼성 회장 유족으로부터 김환기, 오지호, 천경자, 허백련 등 전남 지역 출신 대가를 비롯해 김은호, 유영국, 임직순, 유강열, 박대성 등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9명 작가의 작품 21점을 기증받았다.

김환기의 ‘무제’는 뉴욕 시기의 회화로, 전면 추상이 시작되기 직전 중요한 흐름을 알 수 있는 자료다. 십자 구도의 작품으로 대담한 선이 특징이다. 천경자의 작품들은 1970년대 세계 각지의 풍경을 묘사하는 시기에 나온 ‘여행 풍물화’의 일종으로, 재료와 기법에서 기존 작품과 차별점을 갖는다. 연계 프로그램으로 국내 1호 전시 해설사 김찬용 도슨트가 이건희 컬렉션에 담긴 삶과 예술에 대해 들려준다.
천경자 ‘꽃과 나비’(1973) 전남도립미술관 제공

▲ 천경자 ‘꽃과 나비’(1973) 전남도립미술관 제공


미술관은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과 더불어 20세기 대표 서예가이자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를 일본에서 되찾아온 소전 손재형의 삶과 예술을 기리는 ‘한국 서예의 거장 소전 손재형’전을 같은 기간 개최한다. 러시아 4인 작가집단 ‘AES+F’가 참여하는 ‘AES+F. 길 잃은 혼종, 시대를 갈다’ 전은 9월 3일 시작해 12월 26일까지 진행된다.

이지호 관장은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은 한국 미술사의 흐름을, 소전 손재형 전시는 지역 미술사 정립을, AES+F.는 국제전을 통한 동시대 미술의 흐름을 볼 수 있는 전시”라고 소개했다.

이순녀 선임기자 coral@seoul.co.kr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