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시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왜 여자는 일흔에 붓 놓나…난 죽을 때까지 그릴 거요”
  • 작성일2022/01/11 09:55
  • 조회 390

미술계 여성주의 대모 83세 윤석남

일민미술관서 ‘이마 픽스’ 기획전
소외된 여성 목소리에 일생 바쳐

“젊은 작가들과 작품 선보여 기뻐
마흔 넘어 독학… 그림이 인생 바꿔
나이 많아도 열심히 해나가면 돼”

최근 서울 일민미술관에서 만난 윤석남 작가는 팔순이 넘은 나이에도 “여전히 하고 싶은 게 많다”며 아이처럼 눈을 빛냈다. 작가의 뒤로 2021년작 ‘그린룸’이 설치돼 있다. 그린룸은 한지를 여러 가지 모양으로 오려 붙인 설치 작품으로 ‘레드룸’과 ‘화이트룸’에 이은 연작이다. 2016년작인 ‘고카츠 레이코’는 그의 동료인 일본인 큐레이터의 모습을 한지에 채색한 그림이다. 박지환 기자

▲ 최근 서울 일민미술관에서 만난 윤석남 작가는 팔순이 넘은 나이에도 “여전히 하고 싶은 게 많다”며 아이처럼 눈을 빛냈다. 작가의 뒤로 2021년작 ‘그린룸’이 설치돼 있다. 그린룸은 한지를 여러 가지 모양으로 오려 붙인 설치 작품으로 ‘레드룸’과 ‘화이트룸’에 이은 연작이다. 2016년작인 ‘고카츠 레이코’는 그의 동료인 일본인 큐레이터의 모습을 한지에 채색한 그림이다.
박지환 기자


“‘나’에 대한 얘기를 너무 하고 싶었어요. 그래서 생활비를 전부 털어 화구를 샀죠. 그달은 어떻게 살았는지 몰라요. 낮엔 집안일하고 밤에는 새벽 세 시까지 그림을 그렸어요.”

40년이 지났지만 작가의 기억은 또렷했다. 1979년 4월 25일. “내 삶은 그때 결정났다”고 스스로 표현한, 붓과 물감을 드디어 손에 쥔 날을 바로 어제처럼 생생히 떠올렸다. 윤석남(83) 작가의 얘기다.

2016년작 ‘고카츠 레이코’. 일민미술관 제공

▲ 2016년작 ‘고카츠 레이코’.
일민미술관 제공


한국 미술계에서 윤 작가는 ‘여성주의 대모’로 알려져 있다. 수십년간 여성이라는 주제를 작품에 녹여 왔다. 서울 일민미술관이 국내외에서 주목할 작가 세 명을 선정한 기획전 ‘이마 픽스’(IMA Picks)를 2월 6일까지 열고 있는데 이은새(35), 홍승혜(63) 작가와 함께 윤석남의 작품이 전시 중이다.

최근 전시장에서 서울신문과 만난 윤 작가는 여든이 넘은 나이에도 쌩쌩하고 활기찬 모습이었다. “늙은 사람이 ‘샤프한’ 젊은 작가들과 함께 작품을 선보여서 기쁘다”며 웃었다. 또 “일과 중 작품 빼면 할 일이 없다. 여전히 하고 싶은 게 많다”며 인터뷰 내내 눈을 반짝였다.

미술관 3층에 꾸려진 개인전 ‘소리 없이 외치다’에서 그는 미공개 드로잉에서부터 1980년대 정치적 상황을 나무 틀에 그린 회화, 최근 집중하는 전신 인물 채색화까지 다양한 작품 세계를 펼친다. “기획전을 위해 작업실 창고에서 작품을 추리는데, 너무 많아 혀를 내두를 정도”였다고 전시회 관계자가 귀띔할 정도로 그의 열정은 ‘현재진행형’이다.

윤 작가는 결혼과 임신, 출산 이후 마흔이란 나이에 독학으로 그림을 시작한 이력으로도 유명하다. 그는 “이전엔 살아갈 이유가 없었던 것 같다. ‘나는 뭘까. 왜 살아 있을까’라는 질문을 스스로 많이 했다”며 “그림을 시작한 뒤 인생이 바뀌었다”고 돌아봤다.

특히 오랫동안 역사 속 신여성과 억압된 여성들, 동시대 여성 동료들을 드러내는 작업에 골몰했다. “인간 대접도 못 받고, 그저 아이를 낳기 위해 필요했던” 어머니의 모습에서 1940~50년대 ‘조선 여자들’의 애환을 읽었고, 남성과 다른 여성만의 세계를 표현하려 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일본인 큐레이터와 콜렉터, 통역가 등의 초상을 통해 국경을 초월한 여성의 우정과 연대까지 보여 준다.

소외된 여성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생의 전부를 바친 그는 “대모라는 말은 오로지 한 명만 말하는 것 같아서 싫다”며 겸손함을 내비치면서도 “제대로 된 여성주의를 하고 싶다. 극성스러운 여성들이 이뤄 놓은 일이 나중엔 ‘그때 참 애썼다’는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함께 작업하던 친구, 동료들이 많았는데 이젠 거의 없는 게 너무 슬퍼요. 남자들은 100살이 넘어도 작품을 하는데 왜 여자들은 70이 넘으면 붓을 놓나요. 난 죽을 때까지 하고 싶은 거 하며 살 거예요. 자기가 서 있는 자리에서 가치를 발견하고, 그걸 열심히 해 나가면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김정화 기자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