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시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가까이 보면 서예… 멀리서 보면 조각
  • 작성일2021/06/16 09:40
  • 조회 115

오늘부터 허회태 개인전 ‘헤아림의 꽃길’

붓글씨 적힌 작은 한지로 화면 채운 부조
‘우주 속 자연·인간 사유’ 3차원으로 표현
‘헤아림의 꽃길’(2021) ▲ ‘헤아림의 꽃길’(2021)
서예를 회화적으로 재해석해 온 허회태 작가가 16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인사동 갤러리 이즈에서 개인전 ‘헤아림의 꽃길’을 연다.

작가는 한 번의 붓질로 인간의 희로애락을 표현하는 독창적인 평면 회화 ‘이모그래피’(Emography) 작업을 꾸준히 해 왔다. 이번 전시에선 새롭게 시도한 입체 작품 ‘이모스컬프처’(Emosculpture) 34점을 선보인다. 감성과 조각을 결합한 이모스컬프처는 붓글씨로 자신의 철학을 적은 한지 입체 조각들을 소용돌이 형상으로 화면에 채운 부조 작업이다. 작가는 “2차원 평면을 벗어난 3차원 작품으로 관객 곁에서 적극적으로 소통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전시회 주제인 ‘헤아림의 꽃길’은 우주 속 자연과 인간에 대한 사유를 담고 있다. “생명체는 우주 질서에서 벗어날 수 없기에 자연의 순리대로 살아가는 것이 아름답고 우아하다”는 전제가 바탕에 놓여 있다.
 

상명대학교 대학원에서 조형예술학과 한국화를 전공한 작가는 1995년 대한민국미술대전 서예 부문 대상을 수상했으며 심사위원 및 운영위원으로도 활약했다. 독일, 미국, 스웨덴 등에서 전시를 했고 국내에선 20여회 개인전을 열었다. 현재 무산서예이모그래피 연구원장, 연변대 미술대학 석좌교수를 맡고 있다.

이순녀 선임기자 coral@seoul.co.kr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