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시 다채로운 전시 작가 작품! 아트 플랫폼 서울갤러리

 

주은화 작가 개인전, ‘고인돌과 거북바위의 심안석’ 선보여
  • 작성일2021/05/12 10:14
  • 조회 226
주은화, 거북바위와 별자리, 160×130cm, 혼합화(Mixed Media on canvas), 2021년

▲ 주은화, 거북바위와 별자리, 160×130cm, 혼합화(Mixed Media on canvas), 2021년


서양화가 주은화 개인전 ‘심안석(心眼石: See through in stone)전’이 오는 13일까지 서울신문사(프레스센터) 1층의 서울신문·서울갤러리 특별전시장에서 열린다.

주은화 작가는 ‘삶과 죽음, 하늘의 별과 달, 우리는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갈까요?’ 라는 질문에 대한 해답을 작품의 주요 소재가 되는 ‘고인돌’과 ‘거북바위’의 ‘심안석’ 형상에서 찾고 있다.

고인돌에는 ‘성혈(星穴)’이라고 불리는 구멍이 나 있는데 이 ‘성혈’은 옛사람들의 길잡이가 되어주었던 별자리를 나타내며 거북바위는 나침반을 제작할 때 남, 북이 제대로 맞춰졌는지 확인하는데 쓰였다고 작가는 전했다.
주은화, 거북바위와 별자리, 160×130cm, 혼합화(Mixed Media on canvas), 2021년

▲ 주은화, 거북바위와 별자리, 160×130cm, 혼합화(Mixed Media on canvas), 2021년

별자리와 나침반은 세상의 길을 알려준다는 점에서 고인돌과 거북바위로부터 강한 생명력을 느낄 수 있었고 작가 자신의 그림 철학을 담아내는 소재로 정했다고 말했다.
 
주은화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일식과 고인돌(40×31cm)’ 시리즈로 소품 24점을 선보였는데 얼핏 서로 같은 그림처럼 보이지만 태양과 달의 위치, 고인돌의 모양이 모두 다르다.

작품 속에서 느껴지는 주은화 작가의 독특한 철학은 작가가 동양학과 철학을 전공했기에 나오는 것일 수 있다. 주 작가는 현재 경기대 예술대학원 서양학과에 재학 중이며 작품 철학에 대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작가만의 독특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
주은화 작가

▲ 주은화 작가

자세한 전시내용은 서울갤러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갤러리(www.seoulgallery.co.kr)는 서울신문이 운영하는 미술전문 플랫폼으로, 다양한 전시를 소개하고 국내 작가들의 작품을 온라인으로 감상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Go Top